김동호의 스타트업 이야기

한국신용데이터, 아이디인큐, 그리고 기업가정신

철도는 역마차 주인이 건설한 것이 아니다.

with 2 comments

1769년 제임스 와트가 증기기관 특허를 등록하고 40년이 지나서야, 증기기관을 이용한 기관차가 상업화되기 시작했다. 초창기 증기기관은 기관차 엔진으로 사용하기에는 효율이 너무 낮은 까닭에, 조지 스티븐슨이 제대로 된 고효율 기관이 개발될 때까지 쓰이지 못했다. 지금은 상상이 잘 안 가겠지만, 기관차가 상업화되기 전까지만 해도 철도 위의 수레는 말이 끌고 다녔는데. 인프라(철도)가 깔린 시점과 인프라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도구(기관차)가 보급된 시점의 차이 때문이었다.

철로가 보급되던 초기에 짐차는 말이 끌었다

철도 보급 초기에는 말이 짐차를 끌었다

증기기관차가 상업화되던 리젠시 시대에는 많은 사람이 철도 위의 짐차를 말이 끄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증기기관차가 도입되고 10년이 채 지나기 전에 대부분의 역마차 운영회사는 도산에 이르렀는데. 오랜 기간 운송업을 해오던 역마차 사업주는 왜 이런 기술 변화에 대응하지 못했을까? 

기술의 도입 초기에는 비용이 많이 소요될 뿐만 아니라 효율이 낮을 수밖에 없어서, 역마차 사업주 입장에서는 숙련된 말을 이용하는 것이 훨씬 더 경제적이었다. 하지만 그들이 간과했던 건, 말을 유지 관리하는데 들어가는 비용은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증기기관차를 사용할 때의 비용은 기하급수적으로 감소한다는 사실이었다. 아니, 예상했다고 해도 산업혁명 이전의 인류는 늘 점진적으로 발전해왔기 때문에 기하급수적인 발전은 감히 상상하지 못했으리라.

인력 비용은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기술 비용은 기하급수적으로 감소한다

인력 비용은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기술 비용은 기하급수적으로 감소한다

점진적 진보의 연속이던 수천 년과 비교했을 때, 기하급수적 혁신이 만들어지기 시작한 지는 불과 기백 년이다. 그래서인지 많은 사람은 여전히 이런 변화에 둔감하다. 지금 이 순간에도 ‘철도 위의 짐차를 말이 끌고 있는 일’이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고, 따라서 우리가 당연하다고 생각해온 무언가는 -그게 무엇이든- 당연하지 않을 가능성이 훨씬 높다. 그리고 모두가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것에 그렇지 않다고 되물을 수 있는 건 해당 산업 밖에 있어 ‘뭘 좀 모르던 사람’일 테다.

Written by Kelvin Dongho Kim

2015/02/15 , 시간: 16:34

2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자못 심각한 낙서 III에서 이 항목을 퍼감댓글:
    어떤 분야의 혁신은, 그 분야의 문외한, 또는 잉여들이이 가져오는 경우가 많더라. & 고정 관념이라는 것이 참 무섭다.

    ryudaewan

    2015/02/22 at 18:29

  2. […] 피상적으로 보면 응답 수집채널을 모바일로 옮긴 정도지만, 그 이면에는 정보기술을 기반으로 원가구조를 점진적이고 영구적으로 개선함으로써 ‘리서치’라는 도구를 더욱 많은 곳에서 유연하게 쓸 수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