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호의 스타트업 이야기

한국신용데이터, 아이디인큐, 그리고 기업가정신

Posts Tagged ‘대표

아이디인큐 두 번째 장을 열며

with 8 comments

무척 운 좋은 위치에 있었다. 기실 대표라는 역할은 무대 위에서 조명받는 배우와 같아서, 하는 일에 비해 가장 많은 이목을 받게 되는 까닭이다. 책상 하나 놓고 시작했을 때야 몰라도, 기십 명의 구성원과 함께하면 그들이 대부분의 일을 멋지게 해냄에도 불구하고. 외부에서 잘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로 팀으로 성취한 많은 것이 알려진 개인의 공으로 오해되곤 한다.

내게 있어 지난 5년의 가장 값진 보상은 동료들과 헤쳐온 여정 그 자체다. 용산 한 켠에서 먹고 자며 서비스를 개시한 2011년, 처음으로 고객을 만나고 첫 번째 기관투자를 유치했던 2012년, 일본 소프트뱅크 본사에서 손정의 회장과 조우하며 결기를 다잡았던 2013년, 성장 가도에서 34억 원 규모의 Series B 투자를 받아 제품개발팀을 크게 확장한 2014년, 이어 리더쉽 팀을 훌륭하게 재구성하며 서비스 4주년을 맞은 2015년에 이르기까지 – 굽이굽이마다 시행착오와 깨달음이 얼마나 많았던가. 

회사의 첫 번째 장을 거칠게 요약하자면 시작 그 자체, 최소기능제품의 개발과 출시, 제품과 시장의 어울림을 찾기 위한 좌충우돌, 그리고 두 번째 장을 열어갈 조직과 재정을 준비한 것까지일 테다. 일련의 과정을 지나 아이디인큐는 스타트업(start-up)의 국면을 넘어 스케일업(scale-up)의 장에 접어들었다.

그리고 이달 말, 나는 뿌듯하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일선에서 물러나 정말 훌륭한 대표를 새로이 모시게 됐다.

황희영 신임 대표와 처음 만난 건 2013년 여름이다. 맥킨지 서울 사무소에 재직하던 당시 한국쓰리엠 손병익 부장께 서비스 소개를 받았다며 사무실로 찾아오셨다. 어떤 고객보다도 모바일 리서치의 가능성을 높게 평가하고서, 제품을 만든 우리조차 가늠하지 못하던 활용법을 먼저 제안하시곤 했다. 우리 클라이언트 데이에 초청 연사로 발표한 적도 있으니 보통 인연은 아니다. 삼고초려 끝에 모셔온 후에는 부사장으로서 회사의 제품과 전략 업무를 담당한 바 있다.

황희영 신임 대표(左)가 오픈서베이 클라이언트 데이에 초청 연사로 왔을 때 나와 한 프레임에 담긴 사진

황희영 신임 대표가 초청 연사로 왔던 클라이언트 데이에서

리서치 방법론과 소비자 인사이트에 대한 깊고 방대한 경험을 기반으로, 오픈서베이가 리서치 산업을 혁신해 나갈 청사진을 누구보다 상세하게 그려내는 분이기에. 황희영 전 부사장이 새롭게 대표를 맡아준 건 회사에 있어 대단한 행운임을 확신한다. 이후 우리는 모바일 리서치를 넘어 다양한 방법으로 소비자를 관찰하고 분석하여, 제품개발·마케팅·CRM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업의 의사결정을 뒷받침하는 소비자 분석회사로 도약할 것이다.

그리고 이로써, 아이디인큐를 설립하고 경영을 맡아왔던 내 소임은 마무리됐다. 

더 잘할 수 있던 순간들이 아른거리지 않는다면 거짓말일 테다. 하지만 모든 과정이 처음이라 서툴렀음에도 나를 믿어준 팀원들에 대한 고마운 만큼은 아니리라. 서운한 기억을 가진 채 지나쳐간 분들에 진 마음의 빚도 오랜 기간 갚아나가야 할 일이다. 한편, 사업의 오르내림 속에서도 사람과 제품에 장기적인 관점으로 투자할 수 있던 건 우리의 꿈을 믿어준 투자자들 덕분이었다. 이 모든 분의 도움으로 미약했던 시작이 여기까지 올 수 있었음에, 그저, 고마울 뿐이다.

Written by Kelvin Dongho Kim

2016/01/25 at 11:59

A급 조연

with one comment

아이디인큐를 시작하면서 새롭게 생긴 취미들이 몇 개 있는데 그 중에 하나는 같은영화 여러번 보는거다. 늦게 퇴근하고 뭘할지 생각하다보면 어쩔 수 없이 혼자하는 일을 찾을 수 밖에 없는 까닭이다. 볼만한 영화가 자주 개봉하지는 않기에 이미 한번 본 영화중에서 마음에 드는 몇 가지를 두 번 세 번 반복해 보는 일이 적지 않다.

그러다보니 슬럼독밀리어네어처럼 작품성이 뛰어나다고들 하는 영화와 그렇지 않은 것들의 차이가 보이기 시작했다. 바로 주연과 조연의 연기집중도 차이다. 보통 장면들마다 강조되는 사람이 따로 있기 마련이다. 사람들은 대체적으로 감독이 의도한 부분에 눈이 가기 마련이라, 한 영화를 처음 보았을 때에는 조연들의 연기를 잘 인지하지 못하게 되는데.

딱 그 부분에서 완성도의 차이가 나더라. A급 작품은 조연이 흐릿하게 보이는 장면일지라도 각잡고 몰입하는 반면, B급 영화들은 초점에서 벗어난 등장인물의 몰입도가 형편없다. 시선처리가 어색하다던지 아예 다른 생각을 하고있는게 눈에 너무 보인다던지. 열이면 여덟아홉 그렇다고 느꼈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이게 꼭 영화에만 적용되는 메타포가 아니다. 우리네 스타트업들을 돌아보자. 임원들만 죽어라 하고있는건 아닌지, 직급과 직책을 떠나 모두가 같은 페이지 위에 있긴한건지. A급 조연 없이는 A급 스타트업이 있을 수 없다. 그리고 그 조연이 언젠가는 주연이 된다.

Written by Kelvin Dongho Kim

2012/08/07 at 04:58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