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호의 스타트업 이야기

한국신용데이터, 아이디인큐, 그리고 기업가정신

A급 조연

with one comment

아이디인큐를 시작하면서 새롭게 생긴 취미들이 몇 개 있는데 그 중에 하나는 같은영화 여러번 보는거다. 늦게 퇴근하고 뭘할지 생각하다보면 어쩔 수 없이 혼자하는 일을 찾을 수 밖에 없는 까닭이다. 볼만한 영화가 자주 개봉하지는 않기에 이미 한번 본 영화중에서 마음에 드는 몇 가지를 두 번 세 번 반복해 보는 일이 적지 않다.

그러다보니 슬럼독밀리어네어처럼 작품성이 뛰어나다고들 하는 영화와 그렇지 않은 것들의 차이가 보이기 시작했다. 바로 주연과 조연의 연기집중도 차이다. 보통 장면들마다 강조되는 사람이 따로 있기 마련이다. 사람들은 대체적으로 감독이 의도한 부분에 눈이 가기 마련이라, 한 영화를 처음 보았을 때에는 조연들의 연기를 잘 인지하지 못하게 되는데.

딱 그 부분에서 완성도의 차이가 나더라. A급 작품은 조연이 흐릿하게 보이는 장면일지라도 각잡고 몰입하는 반면, B급 영화들은 초점에서 벗어난 등장인물의 몰입도가 형편없다. 시선처리가 어색하다던지 아예 다른 생각을 하고있는게 눈에 너무 보인다던지. 열이면 여덟아홉 그렇다고 느꼈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이게 꼭 영화에만 적용되는 메타포가 아니다. 우리네 스타트업들을 돌아보자. 임원들만 죽어라 하고있는건 아닌지, 직급과 직책을 떠나 모두가 같은 페이지 위에 있긴한건지. A급 조연 없이는 A급 스타트업이 있을 수 없다. 그리고 그 조연이 언젠가는 주연이 된다.

Written by Kelvin Dongho Kim

2012/08/07 , 시간: 04:58

One Response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 않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A-Player 보다 A-Team 이 우선시되어야 한다. 또 A급 조연은 언젠가 A급 주연이 된다는걸 잊지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