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호의 스타트업 이야기

한국신용데이터, 아이디인큐, 그리고 기업가정신

Playboy誌 스티브 잡스 인터뷰

leave a comment »

PLAYBOY: 컴퓨터 대부분은 명령어를 치기 위해 키보드를 두드립니다. 그렇지만 매킨토시는 마우스라 불리우는 뭔가로 그것을 상당수 대체하던데요. (마우스는 책상 위에 놓는 작은 상자형 기기로서, 컴퓨터 화면에 포인터를 가이드한다.) 키보드에 익숙한 사람들한테는 상당히 큰 변화입니다. 어째서 마우스이죠?

STEVE JOBS: 셔츠에 얼룩이 하나 있다고 해 보죠. “셔츠에 얼룩이 있어. 칼라로부터 14 센티미터 아래에서 버튼 왼쪽 사이에 있어.”라고 하나요? “셔츠에 얼룩이 있어. [얼룩을 가리키면서] 여기!”라고 말하죠. 가리키는 것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비유법입니다. 수많은 연구와 테스트를 거쳤어요. 자르기와 붙이기와 같은 온갖 기능보다 훨씬 더 빠릅니다. 마우스가 있으면 사용이 더 간편해질 뿐 아니라 효율도 더 커집니다.

Playboy誌 스티브 잡스 인터뷰 (1985년 2월)

Written by Kelvin Dongho Kim

2011/02/07 , 시간: 16:14

역사의 교훈에 게시됨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