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호의 스타트업 이야기

한국신용데이터, 아이디인큐, 그리고 기업가정신

인식오류

leave a comment »

토인비에 의하면, 역사의 흐름 속에 계속 나타나는 ‘도전’적 과제에 대응하여 ‘창조적 소수(creative minority)’가 ‘응전’에 성공해야만 역사는 계속 발전할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한번 ‘응전’에 성공한 창조적 소수는 자기의 능력과 방법론을 우상화하는 오만(hubris)을 범하기 쉽고, 이 오만은 그를 파멸로 이끌 수 있다고 한다. (중략) 한때 찬란한 역량을 발휘한 기업가들이 가끔 기업을 위기에 떨어뜨리는 것도 시대와 환경의 변화에 대한 인식오류 때문인 경우가 많다.

인식오류 (윤석철 作)

Written by Kelvin Dongho Kim

2011/03/22 , 시간: 11:06

역사의 교훈에 게시됨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