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호의 스타트업 이야기

한국신용데이터, 아이디인큐, 그리고 기업가정신

This Journey 1% Finished

leave a comment »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지난주에 공개한 The Road We’ve Traveled 영상이 연일 화제다. 그가 취임하던 2008년 겨울이 미국의 상황이 얼마나 위태로웠는지, 취임 이후 사회 전분야에 걸친 다양한 도전들을 얼마나 잘 해결해왔는지를 잘 보여주는 자료다. 이 영상을 보며 이제 막 1년이 지난 우리회사 (아이디인큐) 가 걸어온 길들에 대해서 정리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첫 번째 사무실에 입주하던 날

첫 번째 사무실에 입주하던 날

몇 년은 지난 것 같은데 생각해보면 1년밖에 지나지 않았다. 시작할 때를 생각해보면 반은 치기어린 어린 도전정신이었고, 나머지 절반은 내일에 대한 불확실성 속에서 마음을 다잡는 것이었다. “좋아하는 친구들과 벤처사업을 해보면 어떨까?” 라는 누구나 한번쯤 생각했을법한 상황이었고, 그런 이야기를 한지 몇시간만에 “그래 해보자” 라고 빨리 행동에 옮긴 것이 일반적인 상황과 조금 달랐던 부분이다. 그렇게 회사가 만들어졌다.

시작하고 한동안 시행착오들이 많았다. 하고 싶던 아이디어들은 많았고 하나에 뾰족히 집중해서 승부를 봐야한다는 교훈을 얻기까지는 시간이 걸렸다. 한 때 세가지 사업모델을 동시에 진행하려 애쓰던 적도 있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참 아찔한 일이다. 여느 벤처선배님들이 강조하던 선택과 집중 (여러가지를 시도한다고 해도 한번에는 한개에만 집중) 에 대한 시행착오는 겪지 않는게 가장 좋았을텐데. 다행인건 이런 시행착오들을 빠르게, 그리고 저렴한 비용으로 겪었다는 점이다.

첫 번째 사무실은 용산 전자상가 뒷편에 복층형 오피스텔이었다. 고등학교 동기들과 함께 시작해서 기숙사 분위기가 많이 났다. 주말이면 파트타임으로 힘을 모으던 친구들도 와서 같이 먹고, 일하고, 마시고, 잤다. 이 때를 생각하면 정말 한달 뒤가 보이지 않는 막연한 불안 속에서 ‘잘될것 같은 막연한 기대’가 공존하던 시기였다. 사무실에서 자고 일어나 아침을 먹으며, 우리가 만든 서비스가 세상 모든 사람들이 쓸 수 밖에 없어라고 생각한다던지, 그런 것 말이다.

사무실에서 먹고자던 날들

사무실에서 먹고자던 날들

시간은 생각보다 빨리 흘렀고, 6개월에 걸쳐 우리는 크게는 세가지 사업모델을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개발해왔다. 첫 번째 아이템은 위치기반 사업모델이었는데 1달도 안되는 기간동안 앱을 개발해 런칭해 추이를 보다가 결과적으로는 여러가지 이유들로 접기로 했고. 두 번째 아이템은 거진 5개월에 걸쳐 웹사이트와 앱을 모두 개발했던 커머스 관련 모델이었다. 마지막 아이템은 지금 아이디인큐가 주력하고 있는 모바일 앱 기반의 설문조사 서비스였다.

두 번째 아이템과 세 번째 아이템의 개발이 병렬적으로 진행되면서 여러가지 이슈들이 생겼었는데, 크게는 팀워크와 리소스 이슈였다. 팀워크의 경우, 서로 다른 사업모델을 한 회사 내에서 개발하다보니 모든 구성원들이 하나로 뭉쳐지는 느낌 (혹은 공동체의식)이 약해졌던 일이다. 어떻게 보면 너무 당연한 일인데 그 당시만해도 ‘우린 진짜 좋은팀이니까’ 둘 다 할 수 있을줄 알았다. 그렇지 않다는 걸 알기까지 몇 개월이 걸렸다 ^^;

개발은 생각했던 것보다 더뎠다. 실제 프로젝트를 진행하다보니 처음 예상했던 것보다 실제 작업분량은 훨씬 많았고, 안 그래도 적은 자원을 잘 활용해야하는 벤처입장에선 어려움이 많았다. 그래서 내부적으로 한 가지 아이템을 선택해 그것에 집중하자는 공감대가 형성되었는데. 깊이 있는 논의 끝에, 우리 구성원들이 함께 만들어가고 싶은 아이템을 하나만 고르자면 ‘모바일 설문조사’였다는 결론이 난게 작년 8월의 일이다. 여담이지만, 두 번째 아이템의 경우 아직까지도 우리 개발서버 안에 코드가 잘 보관되어 있는데 지금도 다운받아서 컴파일하면 잘 돌아간다 ㅎㅎ

그러던 와중에 정말로 우연히 엔젤투자 제안을 받았다. 아이디인큐의 공동창업자 중 한명인 성호가 티켓몬스터의 공동창업자 중 한명인 기현이형과 만난게 시작이었다. 벤처에 합류하기 전에 공인회계사였던 성호는 이 쪽에 대해서 잘 모르고 있었고, 기현이형을 만나러갈 때만해도 내게 전화해서는 “괜찮은 형인데 티켓몬스터에서 일하나봐~ 얘기해보고 같이할 수 있는지 설득해볼게” 라고 했었다. 몇 시간 후, 알고보니 그 회사를 ‘공동창업’했던 사람이었다고 깜짝 놀란 목소리로 전화가 왔던 기억이 난다.  (이 에피소드는 올 초에 머니투데이에 기사화된 바 있다.)

엔젤투자를 유치하고 개발에 박차를 가하던 때

엔젤투자를 유치하고 개발에 박차를 가하던 때

사실 전화를 받았을 때만해도 해프닝으로 끝날줄 알았는데. 기현이형이 티켓몬스터의 또 다른 공동창업자이자 대표였던 현성이형과 얘기를 하다가 ,아이디인큐 팀구성과 사업모델이 흥미롭다며 한 번 만나서 엔젤투자 논의를 해보자고 연락을 해왔다. 그렇게 물꼬가 트인 투자논의는 급진전되었고, 한국에서 일반적으로 집행되는것보다 훨씬 긍정적이고 합리적인 조건으로 엔젤투자를 받았다.

오랜 시행착오들로 조금은 지쳐있던 시점이다보니 큰 도움이 됐다. 다른 어떤 가치보다도 “우리가 만들어가는 방향에 대한 외부의 긍정적인 평가”라는 측면에서 함께하는 구성원들에게 큰 동기부여가 됐다. 또한 티켓몬스터라는 성공적인 벤처회사를 시작하고 만들어가는 현성이형과 기현이형으로부터의 조언들은 정말이지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이었다. 지금도 현장에서 치열하게 고민하는 벤처 선배다 보니 다른 어떤 조언들보다 와닿았고 실질적인 도움이 됐다.

그렇게 오픈서베이의 을 런칭한게 지금으로부터 정확하게 3개월 전이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런칭하던 월요일 (2011년 12월 19일) 정오에 북한 김정일 위원장 사망보도가 이어졌고 우리 보도자료가 거의 다 묻히게 됐던 상황인데. 이렇게 가만히 있을순 없다고 생각을 하고는 ‘북한 김정일 위원장 사망과 관련된 인식조사’ 를 급히 진행했다. 우리의 가설을 훨씬 뛰어넘는 속도로 의견들이 수집되었고 이는 기존 온라인 설문조사들에 비해서 10배가 아니라 100배 넘게 빨랐다.

고객들이 오픈서베이를 통해 수백명의 의견을 차한잔 마실시간에 수집해 활용하는 모습

고객들이 오픈서베이를 통해 수백명의 의견을 차한잔 마실시간에 수집해 활용하는 모습

지난 세 달 동안 앱은 열 번도 넘게 업데이트가 됐고, 웹은 서른 번도 넘게 개선이 됐다. 지금은 SBS 와 조선일보 등 주요 미디어들이 오픈서베이를 이용해 원하는 지역의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고, 주요 대기업뿐만 아니라 중소기업과 벤처기업들은 오픈서베이를 이용해 원하는 성향의 사람들에게 서비스개발 및 개선에 필요한 의견을 모으고 있다.

오픈서베이라는 사업모델은 혁신적인 속도와 비용이라는 점 뿐만이 아니라 사회적인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 기존 리서치서비스는 보통 천만원 이상의 비용을 들여서 몇 주에 걸친 시간이 지나고야 결과가 제공됐다. 극소수의 대기업들만 쓸 수 있는 가격이었다는 점인 차치하고서라도, 최소 2-3주가 소요된다는 점은 빠른 의사결정을 요하는 지금에 있어서 충분히 매력적이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모바일 앱을 기반으로 의견을 수렴함으로써 고객들에게는 수천배 더 빠른 결과제공으로 인해 ‘시간비용’을 줄여주고 있으며, 열배 이상 저렴한 비용들로 인해 ‘설문조사를 하고싶지만 비싸서 할 수 없었던 거의 대부분의 기업들’에게 합리적인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 더 많은 기업들이 오픈서베이를 통해 수집한 정보들을 기반으로 더 나은 판단을 내리고 있고, 더 나은 판단들은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밑거름이 된다고 믿는다.

이제 시작이다 (This Journey 1% Finished)

이제 시작이다 (This Journey 1% Finished)

이 포스트를 쓰고 있던 와중에 언론을 통해 국내 유수의 벤처캐피탈이 아이디인큐에 투자했다는 사실이 보도되었다. 긴 포스트다보니 글을 쓰기 시작하고 마무리하기까지 몇 일이 걸렸다 ^^;

글을 마무리하고 있는 지금은, 인천공항에서 샌프란시스코 향 비행기 탑승을 30분 앞두고 있다. 한국에서의 와해적 혁신들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시도를 실리콘밸리에서 시작하려 한다. 이미 지난 2월부터 실험을 위한 밑작업들을 진행해왔고, 마침 적절한 타이밍에 좋은 사람들의 아이디인큐의 도전에 뜻을 같이해주어 함께 움직이고 있다. 한동안은 미국과 한국을 오가며 유쾌한 도전들을 계속할 생각이다.

오픈서베이를 통해 고객들이 더 나은 판단을 내릴 수 있다고 믿는다. 지금까지의 여정만큼이나 더 신나고 즐거울 앞으로의 모험들이 기다려진다. 아이디인큐의 도전은, 이제 시작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