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호의 스타트업 이야기

한국신용데이터, 아이디인큐, 그리고 기업가정신

거센 물살은 바위도 띄운다

with one comment

카우보이들은 어떻게 몇 백 마리나 되는 소들을 한 번에 몰아갈까?  소 한 마리 한 마리 방향을 잡아서는 열 번째 소와 씨름하는동안 그 전 아홉마리가 중구난방으로 흩어질게 분명하다. 기세다. 동시에 수십마리씩 몰아간다면 무리에 흐름이 형성되기에 한 두 마리가 반대 방향으로 가려해도 거스르기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손자병법에도 비슷한 구절이 있다.

전쟁을 잘하는 자는 승패를 기세에서 구하지 병사들을 문책하지 않는다. 그래서 능력있는 자를 택하여 임명하고 그에게 기세를 준다.  (故善戰者, 求之於勢, 不責於人, 故能擇人而任勢. )

스포츠 경기를 보아도 가끔씩 실력있는 팀이 분위기에 밀려 기세좋은 팀에게 질 때가 있다. 한일월드컵 때 우리나라 국가대표팀이 흐름을 탔던것처럼. 전제를 하나만 꼽자면, 거리다. 딱딱한 것이 부드러운 것에 깨어지는 짧은 순간을 놓치지 않으려면 목표물과 가까이 있어야하는 까닭이다. 물을 손으로 퍼내면 약하지만, 물살이 거세지면 큰 바위도 쓸려가는 법이다.

Written by Kelvin Dongho Kim

2013/01/20 , 시간: 01:17

One Response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 무엇보다 기세가 중요했다. 일렬로 돌격하는 상황에서는, 앞으로 나가며 칼에 힘을 실을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