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호의 스타트업 이야기

한국신용데이터, 아이디인큐, 그리고 기업가정신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 이야기 @ SoftBank HQ

with 10 comments

오늘 소프트뱅크 본사에서 손정의 회장을 만났다. 오래전부터 뵙고 싶었는데, 오픈서베이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서 여러모로 중요한 시간이었고. 만난 것 자체로도 좋은 경험이지만, 발표를 준비하며 아이디인큐의 미래를 다시 한 번 점검했던 것이 큰 성과였다.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 앞에서

손정의 회장 앞에서 ‘아이디인큐 10년 비전’을 발표하며

발표가 끝나고 배석한 분들과 함께 손정의 회장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는데, 인상적인 부분을 메모한다.

  • 나는 때를 잘 만났기때문에 이 앞자리에 앉아 발표를 들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한 세대 더 늦게 태어났으면 (이 자리에 앉은 누군가에게) 발표하고 있었을거다. 내가 소프트뱅크를 시작했을 때에는 성공하겠다는 절실함 말고는 아무것도 없었다. 투자를 받을 수 있는 곳도 없었고 인터넷도 없었다. 사업을 시작하고 15년을 인터넷과 전혀 관련없는 일을 하지 않았던가.
  • 우리가 투자한 여러분은 이미 가족회사다. 나를 포함한 IT산업 1세대들은 이미 60대에 접어들었기 때문에 (여러분 같이 젊은 세대의 창업자를 만나며) 끊임없이 배워야한다고 생각한다. 나를 파트너라고 생각해달라.
  • 이동통신사업을 시작했을 때에는 장비투자가 핵심이었다. 누가 기지국을 더 많이 세우냐가 중요한 시기였는데. 여기에 매몰되면 Dumb Pipe 로 전락해버릴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컨텐츠가 중요하다는 판단을 했고. 단순하게 망을 제공하는 것에서 끝나지않고 (얼마전 인수한 SuperCell 처럼) 부가가치를 더 만들어낼 수 있는 사업에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 규모의 경제가 중요하다. 소프트뱅크는 Sprint와 BrightStar의 인수로 연 1억 3천만대의 휴대단말기를 구입하게 되면서 협상력에 엄청난 변화가 생겼다. 이전에 소프트뱅크 혼자서 구매할 때와 비교했을 때 삼성전자, 애플과 같은 벤더와의 관계에 큰 전환점이 됐다.
  • 여기서 (일본과 미국을 아우르는 1위 통신사업자가 된 것에) 안주할 생각은 없다. 아직까지 개척하지 못한 시장이 많다. 매출, 이익 등 모든 면에서 세계 1등 회사가 되는걸 목표로 가고있다.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하루다.

Written by Kelvin Dongho Kim

2013/11/27 , 시간: 18:49

10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귀한 경험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메세지의 울림이 다르네요!

    Classickal

    2013/11/27 at 19:29

    • 공개된 블로그이다보니 이야기를 다 옮기진 못했는데요. 자고로 칼을 뽑았으면, 높은 뜻을 세워야 한다는걸 새삼 느낄 수 있었습니다🙂

      Kelvin Dongho Kim

      2013/11/28 at 10:43

  2. 글 잘 읽었습니다. 저는 벤체 2세대 사장님 말씀을 매주 들을 수 있으니 복 받은 거죠.
    한 가지 소프트뱅크는 1위 통신사업자가 아닙니다. 혹시 가입자 순증가수로 1위라고 하셨는지는 모르겠지만 현재 가입자 수로 보면 여전히 도코모가 1위 입니다.

    • 안녕하세요 배중진님, 말씀하신 것처럼 가입자 수로 보면 1위가 아니고 일본+미국 시장을 통합해 봤을 때 (총 가입자 기준으로) 1위라는 이야기를 하셨는데요. 다소 오해가 있게 제가 적었네요 ^^; 코멘트 고맙습니다.

      Kelvin Dongho Kim

      2013/11/28 at 10:40

  3. 소프트뱅크랑 스프린트를 더하면 일본+미국 통합 1등이라는 얘깁니다… 물론 소뱅은 일본 1등이 아니고 스프린트도 미국 1등이 아니죠

    ScrapHeap

    2013/11/27 at 21:22

  4. 가나난 포럼에서 신선함으로 경청해 마지 않았던 사람입니다. 이후 블로그에서 계속 좋은 글 보면서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제가 얼마전에 개인적인 일로 몇몇 개의 제안서를 받아보던 중에 흥미로운 것들이 있어 의견 구하고자 댓글을 달아봅니다.
    오픈서베이를 통해 시청률 조사를 해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상당히 공신력이 높은 vehicle이어서 아무래도 요청이 있으셨을 듯한데..
    인투나우의 sound print 기술 등을 이용한 시청률 집계도 가능하겠죠??
    오픈 서베이 역시 관습적인 서베이의 한계를 disruptive하게 재편 하신만큼, 기존의 피플미터 방식의 집계가 한계 역시 다른 스타트업에게는 기회로 다가 올 수 있을 듯한데요. 이 방면에는 어떤 의견을 갖고 계신지 궁금합니다. 2nd screen 및 IPTV를 이용한 비즈니스 모델과 이에따른 공신력있는 시청률 집계 등등의 아이디어 제안서를 받다보니, 나름의 제 아이디어 창구 역할을 해주었던 이 블로그가 생각나 주저리 해봅니다.

    조용민

    2013/12/10 at 14:44

    • 안녕하세요 조용민님, 답변이 늦어 죄송합니다. 말씀하셨던것처럼 시청률 조사에도 개선할 수 있는 여지가 적지않게 있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오픈서베이는 방송사와 함께 통합시청률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바 있습니다. 마침 오늘 발간한 Annual Report 2013 에 나와있듯 (http://bit.ly/2013-report) 시청률을 재정의하는 과정은 가장 복잡한 (동시에 새로운) 형태의 도전이었습니다.

      Kelvin Dongho Kim

      2013/12/19 at 16:01

  5. 벤처를 하면서 이것저것 투자에 대해 알아보다가 여기까지 왔네요. ^^

    잘 보고 갑니다.

    윤성노

    2014/06/24 at 18:47

  6. […] 만나고 첫 번째 기관투자를 유치했던 2012년, 일본 소프트뱅크 본사에서 손정의 회장과 조우하며 결기를 다잡았던 2013년, 성장 가도에서 Series B 투자를 받아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