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호의 스타트업 이야기

한국신용데이터, 아이디인큐, 그리고 기업가정신

오픈서베이 4주년에 부쳐

with 2 comments

4년 전 이맘때 오픈서베이가 첫선을 보였다. 2011년 회사를 시작한 이래 시간이 무겁다고 느껴본 적이 없었는데, 올해는 여러모로 애를 쓴 기억들이 참 많기도 했고. 우리가 여기까지 올 수 있기까지 힘을 보태준 회사 안팎의 수많은 분에 대해 고마움과 책임감을 실감한 일이 많았다. 그리고 회사가 설립되어 5년이 다 되어가니 첫날에는 생각하지 못했던 순간들을 적잖이 마주하게 되는데, 이 또한 배우고 성장해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2015년 한 해 동안 우리와 처음 일하기 시작한 크고 작은 고객사는 어림잡아 220개다. 영업일마다 고객사가 하나씩 늘어난 셈이다. 그중에는 롯데쇼핑 등 대기업도 있었지만, 쿠팡처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회사, 그리고 레저큐와 같은 벤처 회사까지 무척 다양한 기업들이 포함되어 있었다. 우리가 서비스를 시작했을 때 내세웠던 ‘누구나 더 나은 판단을 내릴 수 있게 돕겠다’는 기치가 시간이 흐를수록 꾸준히 강화되고 있음이 분명하다.

2011년 12월 19일, 스케치 한 장에서부터 수개월이 꼬박 지나고 오픈서베이 베타 서비스가 시작됐다.

2011년 12월 19일, 오픈서베이가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

올해 제품에 있던 가장 큰 변화는 설문결과 페이지의 전면개편이다. 새로운 결과 페이지는 리서치 담당자가 통상적으로 수행하는 인구통계정보 기반 비교분석을 자동화하고, 그 해석 값을 이해하기 쉬운 자연어로 풀어내어 제공한다. 다시 말해 데이터를 분석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을 크게 절감시켜줌으로써, 고객사 담당자가 전략수립 및 실행과 같이 부가가치가 높은 업무에 시간을 더 쓸 수 있게 해준다.

그간 오픈서베이가 전국 규모의 데이터 수집에 드는 시간을 반나절 이내로 줄임으로써 설문조사 전반부의 혁신을 보여줬다면, 전술한 설문결과 페이지 개편은 데이터 분석에 드는 시간을 실시간에 가깝게 단축하는 설문조사 후반부 혁신의 신호탄이었다. 그 뒤를 이어 담당자의 설문 작성 경험을 향상하기 위한 업데이트가 진행되었고, 최근에는 연 1,500여 건에 달하는 리서치 프로젝트를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내부 시스템 개편에 힘을 쏟고 있다.

또한 자체 기획조사를 통해 뷰티, 모바일 쇼핑, 간편 결제, 온라인 동영상 광고효과, 식료품 구매행태 등 다양한 트렌드 리포트가 발간되어 기천 명의 마케팅 담당자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것도 주요한 이정표로 볼 수 있겠다.

그뿐만 아니라, 지난여름에는 소비자가 보다 손쉽게 설문조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모바일 앱(오베이)을 전면개편했다. 모바일 앱은 품질 높은 데이터 확보의 시작점으로, 더욱 편리하게 응답에 임할 수 있도록 최적의 경험을 제공하는 것에 개편의 초점을 맞췄다. 리뉴얼이 마무리된 후 매월 오픈서베이에 참여하는 소비자 수는 40% 이상 증가했다.

35만 명의 소비자가 오픈서베이에 참여할 때 사용하는 모바일 앱(오베이)은 품질 높은 데이터 확보의 시작점이다.

2015년 7월 3일, 소비자가 설문조사에 참여할 때 사용하는 모바일 앱을 전면개편했다.

오픈서베이를 피상적으로 보면 응답 수집채널을 모바일로 옮긴 정도지만, 그 이면에는 정보기술을 기반으로 원가구조를 점진적이고 영구적으로 개선함으로써 ‘리서치’라는 도구를 더욱 많은 곳에서 유연하게 쓸 수 있게 만들겠다는 강한 의지가 담겨있다. 소비자의 생각은 끊임없이 변하고, 그러므로 이를 이해하기 위한 리서치 방법 또한 빠르게 변화해야 한다. 그리고 지난 4년간 우리가 리서치 산업의 변화를 주도할 수 있었던 건 이 기치 아래 모인 아이디인큐 구성원의 헌신 덕분임이 분명하다.

2015년 12월 19일, 오픈서베이를 통해 소비자 변화를 이해하는 고객사는 820개에 이른다.

Written by Kelvin Dongho Kim

2015/12/22 , 시간: 23:36

2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4주년 축하드립니다. ^^ 4년간의 탐험과 4번의 투자. 많은 일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가시겠네요.
    저희도 올해 처음 투자라는걸 받았지만, 투자보다도 어려운게 사람이라는걸 점점 더 느끼는 것 같습니다.
    척박한 한국이지만 기존 사업구조와 다른 형태로 성공하는 벤처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저희도 조만간 오픈서베이 서비스를 이용할 것 같습니다. ^^ 건승하세요~!

    윤성노

    2015/12/23 at 10:27

  2. […] 성장 가도에서 Series B 투자를 받아 제품개발팀을 크게 확장한 2014년, 이어 서비스 4주년을 맞은 2015년에 이르기까지 – 굽이굽이마다 시행착오와 깨달음이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