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호의 스타트업 이야기

한국신용데이터, 아이디인큐, 그리고 기업가정신

네 번째 투자

with 2 comments

얼마 전에 네 번째 사무실로 이사를 했는데, 공교롭게 바로 일주일 뒤에 네 번째 투자를 마무리했다. 돌아보니 지난 2011년 늦가을에 있던 첫 번째 투자부터 지금까지 어느 한 번도 쉬운 순간이 없었다. 우리의 최선만으로는 늘 부족했고, 주변 사람들의 선의와 사람의 노력으로 어찌할 수 없는 거시환경 변화가 맞아떨어지지 않았다면 여기까지 오는 게 불가능했을 거다.

첫 번째 투자는, 정말 우연히 이루어졌다. 아이디인큐를 함께 시작한 이성호 본부장이 티켓몬스터 공동창업자인 권기현 본부장과 조우한 것이 발단이었다. 이성호 본부장은 창업하기 전 공인회계사였던 까닭에 스타트업 세계에 깜깜했고, 예전에 동아리를 같이 하던 권기현 본부장과는 간만에 커피나 한 잔 하자고 했던 자리에서 아이디인큐에 합류하지 않겠냐는 제안을 한 것. 권 본부장이 인턴정도 하고 있는 거겠지 생각했었단다. 신현성 대표와 권기현 본부장 등이 창업한 티켓몬스터가 리빙소셜이 매각된지 겨우 일주일 후의 일이다. 당황하다 못해 황당해했던 권기현 본부장이 신현성 대표에게 재밌는 일이 있었다며 이야기를 꺼낸 것이 투자로 이어졌다.

"티켓몬스터에 인턴으로 있는 게 아니라, 공동창업자라구요?" 엔젤투자 에피소드가 소개된 기사

“티켓몬스터에 인턴으로 있는 게 아니라, 공동창업자라구요?” 엔젤투자 에피소드가 소개된 기사

두 번째 투자는, 첫 번째 투자에 참여했던 신현성 대표의 소개를 계기로 이루어졌다. 티켓몬스터에 투자를 검토한 적이 있던 소프트뱅크벤처스 이강준 상무를 연결해준 것. 미팅은 티켓몬스터에 투자를 집행했던 (당시) 스톤브릿지캐피탈 박지웅 심사역과 공동으로 15억 원의 투자를 집행하는 것으로 이어졌다. Series A 라운드는 감사하게도 기관투자자뿐만 아니라 아이디인큐에 관심이 있던 개인투자자도 함께 해주셨고. 음재훈 TransLink Capital 대표, 조용범 Facebook 한국 지사장, 그리고 게임빌의 창업멤버로 활약하다가 지금은 Oracle 본사에서 근무하는 조성문 PM이 그들이다.

세 번째 투자는 Series A 투자의 연장선상에서 같은 투자자로부터 이듬해 이루어졌고. 지난 주에 마무리된 34억 원 규모의 Series B 라운드가 네 번째 투자였다. 2012년 가을, 한 행사장의 오픈서베이 부스에서 KTB네트워크 고병철 상무를 우연히 인사드리고 2년 동안 이따금 교류하다가 결국 후속투자로 연결된 것. 나중에 세어보니 투자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기 전까지 거의 열 번을 만났더라. 단순히 장밋빛 미래를 파는 게 아니라 단단한 실적과 또 그걸 만들어가는 과정에서의 신뢰가 중요한 후속 라운드였던 만큼 서로 공을 많이 들였던 셈이다. 그만큼 서로 얼마나 잘 맞을 수 있을까 까다롭게 따져봤다는 이야기다.

이번 라운드에는 기존 투자자뿐만 아니라 네오플과 위메프를 공동창업한 유제일 이사가 참여했는데. 특히 소프트뱅크, 스톤브릿지, 그리고 신현성 티켓몬스터 대표와 조용범 Facebook 한국지사장은 무려 3번째 투자라는 점에서 참 감사하다. 서비스도 출시하지 못했던 초기 단계에 투자하는 것도 깊은 철학과 신념이 필요하지만, 기업가치가 늘어나는 과정에서 지속해서 재투자하는 것은 그 이상의 무언가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지금의 우리가 있기까지 회사의 성장 과정에서 좋은 시기와 힘들었던 시기에서 함께 기뻐하고 슬퍼하고 공감해준 투자자의 역할이 적지 않았다.

KTB네트워크가 앞장선 Series B 투자건이 보도된 기사

KTB네트워크가 주도한 Series B 투자가 소개된 기사

물론, 지금까지의 여정을 가능하게 해준 가장 중요한 원동력은 아이디인큐 구성원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이다. 존경할 수 있는 훌륭한 구성원들이 있기에 좋은 서비스를 만들 수 있었고. 보여준 것보다 보여줄 게 더 많은 서비스를 기꺼이 사용해준 고객사가 있었기에 발전시킬 수 있었으며. 우리 팀을 믿어준 투자자 덕분에 구성원과 고객사를 위한 장기적 관점에서 의사결정을 해올 수 있었다.

(아이디인큐는 여러 직군에서 신규채용을 진행중이다.)

2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창업자에겐 멋지고 동화같은 이야기네요. ^^ 하지만 그 동화같은 이야기 속 디테일은 얼마나 어려웠을지 감히 공감합니다. 투자라는 것에 관심도 없었는데, 시장을 재정의하고 제대로 된 전략을 그리다보면 투자없이 사업하는 것이 불가능에 가깝다라는 것을 배워가고 있습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윤성노

    2014/07/17 at 09:26

  2. […] 본사에서 손정의 회장과 조우하며 결기를 다잡았던 2013년, 성장 가도에서 Series B 투자를 받아 제품개발팀을 크게 확장한 2014년, 이어 서비스 4주년을 맞은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